연합뉴스

서울TV

(영상) “대형트럭이 지그재그 돌진”…핏빛된 한여름밤 코트다쥐르 해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트럭, 시속 60∼70㎞로 수천명 인파 덮치며 2㎞ 질주…도처에 시신”


14일 밤 10시 30분께(현지시간) 프랑스대혁명 기념일 ‘바스티유의 날’을 맞아 흥겨운 축제가 벌어진 프랑스 니스의 코트다쥐르 해변에 느닷없이 대형 트럭이 빠른 속도로 달려들었다.

해변의 산책로를 거닐며 행사가 끝난 아쉬움을 달래던 사람들이 비명을 지르며 달아났다. 총격전도 벌어졌다. 평소 아름답고 평온하기로 소문난 푸른 리비에라 해변이 순식간에 핏빛으로 물들었다.

앙투안이라는 이름의 한 목격자는 현지 매체 니스 마탱에 “불꽃놀이가 막 끝났을 때였다. 그때 흰색 화물차를 봤다. 시속 60∼70㎞ 속도로 빠르게 달려갔다”고 긴박했던 순간을 전했다.

현지에 있던 AFP통신 기자도 “완전한 혼돈 속”이라며 “사람들이 차에 치였고 잔해와 파편이 마구 날아다녀 이를 피하려 얼굴을 가려야 했다”고 참혹한 현장을 설명했다.

니스는 프랑스 동남부 지중해에 접한 프로방스 알프 코트다쥐르 지역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로 대표적인 휴양지다. 여름철이 되면 프랑스인뿐 아니라 유럽인과 외국인이 대거 찾아와 바캉스를 즐긴다.

▲ 사진=AFP 연합뉴스
게다가 대형 트럭이 달려든 프롬나드 데장글레는 프랑스 동남부 지중해 해안선을 따라 7㎞ 길이로 길게 펼쳐진 산책로다. 휴가철이 아닌 때에는 크게 붐비지 않아 끝없이 펼쳐진 푸른 해변을 조용히 감상할 수 있고 여름에는 햇볕에서 지중해를 마음껏 즐길 수 있어 현지 주민과 관광객들이 사랑하는 곳이다.

그러나 한여름 밤에 휴일을 즐기고 있던 사람들이 생각지도 못했던 끔찍한 테러에 이곳은 아수라장이 됐다.

현장에 있던 니스 마탱의 기자는 “사람들이 달아나고 있다. 패닉이다. 피가 난무하고 있다. 의심할 여지 없이 수많은 사람이 다쳤다”고 전했다.

한 여성도 현지 프랑스 앵포에 “대형 트럭이 지그재그로 길을 따라 달려왔다”며 “호텔로 달려가 다른 사람들과 함께 화장실에 숨었다”며 공포스러웠던 순간을 떠올렸다.

당국이 집계하는 사상자 수는 계속 늘고 있다. 애초 알려진 사망자 수는 30여 명이었으나 이후 AFP통신은 현지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73명이 사망하고 100여명이 부상했다고 전했다.

여름 휴가철인데다 대형 행사까지 열려 인파가 몰렸기에 피해가 컸다.

현장에 있었던 루아 칼리는 영국 BBC 방송에 “사람들이 수천 명은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현지 매체들은 거리 도처에 시신이 보이는 끔찍한 상황을 전하는 목격자들의 말을 전하고 있다.

트럭을 몬 괴한이 사람들을 향해 총을 쐈다거나 현지 경찰과 트럭을 몰고 돌진한 괴한 사이에 총격전도 벌어졌다는 보도도 나오고 있으나 아직 정확하게 확인되지는 않았다.

또 다른 목격자는 프랑스 BFM TV에 “모든 사람들이 뛰고 또 뛰고 있다”며 “총소리도 들렸다. 처음에는 혁명기념일 불꽃놀이 소리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영상=유튜브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