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쇼미더머니5 비와이 최종 우승 “당연하게 생각 안해” ‘자화상 pt.2’(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쇼미더머니5 비와이 우승





래퍼 비와이가 ‘쇼미더머니5’ 최종 우승을 거머쥐었다.

15일 밤 11시 생방송으로 진행된 Mnet ‘쇼미더머니5’ 파이널에서는 비와이, 씨잼, 슈퍼비의 파이널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파이널은 ‘쇼미더머니’ 시즌 사상 최초로 시청자 실시간 문자 투표를 실시, 문자 투표 결과와 현장 관객의 의견을 각 50%씩 합산해 우승자를 가렸다.

파이널에 진출한 비와이, 씨잼, 슈퍼비 등 최종 3인 래퍼는 총 2라운드의 무대를 준비했다. 1라운드에는 3명 모두가 준비한 무대를 선보였고 투표 결과에 따라 래퍼 슈퍼비가 탈락했다. 2라운드는 최후 2명의 래퍼 씨잼, 비와이가 맞대결을 벌이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먼저 도끼-더 콰이엇 팀의 슈퍼비가 프로듀서들과 ‘공중도덕 part2’로 1라운드 무대의 시작을 알렸다. 이어 씨잼은 쿠시와 함께 ‘MM’으로 무대에 올랐다. 마지막으로 비와이는 직접 작곡, 프로듀싱한 ‘쌈박자’로 사이먼 도미닉과 함께 공연을 펼쳤다.

문자 투표를 현장 관객 투표와 합산한 결과 1라운드 최종 탈락자는 슈퍼비였다. 비와이, 씨잼은 결승에 진출했다.

2라운드에서는 자이언티-쿠시 팀의 씨잼이 ‘재방송’으로 실력을 선보였다. 무대에는 크러쉬가 피처링으로 깜짝 등장해 환호를 끌어냈다. 무대 후 씨잼은 “기분이 좋다. 학교 한 학기 정도 기간을 보내지 않았냐. 이제 방학이 아니라 영영 끝인 거니까 시원섭섭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비와이는 ‘자화상 pt.2’를 뮤지컬 형식으로 풀어냈다. 무대 후 비와이는 “굉장히 홀가분하다. 어릴 때 함께 꿈을 키우고 함께 살아왔던 친구 씨잼과 여기까지 함께 올라와서 감사하고 기쁘다”고 말했다.

생방송 문자 투표 결과 비와이, 씨잼은 각각 53%, 47%의 득표를 얻어 쟁쟁한 대결 양상을 보였다. 문자 투표를 현장 관객 투표와 합산한 결과 비와이는 1천75만원, 씨잼은 752만5천원을 획득해 비와이가 최종 우승의 주인공이 됐다.

비와이는 “땡스 갓”을 외친 뒤 “어렸을 때부터 함께 음악해왔던 크루와 함께 여기까지 올라온 것 만으로 너무 행복했다. 절대 당연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국민 여러분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사진=Mnet ‘쇼미더머니5’ 캡처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