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무장 강도 줄행랑친 이유?…알고 보니 식당 주인 무관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총을 든 무장강도를 황당하게 만든 식당 주인의 영상이 화제다.

지난 12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가디언은 최근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의 케밥 식당 주인 사이드 아메드(Said Ahmed)가 침착한 행동으로 무장강도를 내쫓는 모습이 포착된 영상을 기사와 함께 보도했다.



사이드 아메드가 운영하는 이집트식 케밥 하우스에 강도가 침입한 시간은 지난 5월 28일 토요일 밤. 경찰이 공개한 CCTV영상에는 총을 들고 케밥 식당으로 들어온 한 남성의 모습이 보인다. 남성은 카운터에서 음식 포장 중인 아메드에게 가방을 건네며 돈을 요구한다.

하지만 아메드는 침착하게 포장된 케밥을 식당 내 손님에게 전하며 주방으로 가기 위해 자리를 피한다. 총을 든 자신을 무시하는 아메드의 모습에 강도는 황당해하며 가게를 빠져나간다.

15년째 한곳에서 케밥 식당을 운영해 온 아메드는 인터뷰를 통해 “주방 쪽으로 걸어가며 경찰을 부르겠다고 강도에게 경고했다”면서 “내가 그렇게 할 거라고 강도가 전혀 예상치 못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런 일은 처음”이라며 “이집트에서는 늘 있는 일이지만 뉴질랜드는 안전한 곳이라서 침착하게 대응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사건 직후, 식당 주인 아메드는 안전을 위해 금요일과 토요일 밤에는 일찍 영업을 끝마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사이드 아메드의 무장강도 내쫓는 영상은 현재 캔터베리 경찰 페이스북에서 33만여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사진·영상= 캔터베리 경찰 페이스북 / BBC News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