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거울 들고 나체 시위 벌인 100여명의 여성들,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오하이주 클리블랜드 경기장 인근에 모인 100여명의 여성들이 이색 나체 시위를 벌였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이하 현지시간) 100여명의 여성들은 18일부터 시작된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선출 전당대회에 앞서 단체 누드 작품을 촬영했다.

이들은 벌거벗은 채 전당대회 개최지인 농구 경기장 ‘퀴큰론슨 아레나’를 향해 거울을 들고 섰다. 공화당 대통령 후보로 공식 지명되는 도널드 트럼프의 여성 비하 발언과 백악관 입성을 반대하기 위해서다.

이 퍼포먼스를 기획한 뉴욕 출신의 사진작가 스펜서 튜닉(49)에 따르면, 여성들이 든 거울은 진보적인 여성의 지식과 지혜를 상징하는 소품이다. 여성 비하 발언을 일삼아온 트럼프를 향해 여성의 지혜를 직시하라는 일종의 메시지인 셈이다.

클리블랜드에서는 공공장소에서 벌거벗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지만, 촬영이 진행된 벌판은 주최 측이 사전에 섭외한 사유지이기 때문에 합법적이라는 게 스펜서 튜닉의 설명이다.



스펜서 튜닉의 기획 아래 진행된 퍼포먼스를 담은 사진의 제목은 ‘Everything She Says Means Everything’(그녀가 말하는 모든 것은 모든 것을 의미한다)으로, 11월 미 대선 전에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는 이틀째 전당대회가 열린 19일 공개투표 ‘롤 콜’(Roll Call)에서 대의원 과반인 1천237명을 확보하고 당 대선후보로 선출됐다.

사진=스펜서 튜닉, AFP연합뉴스, 영상=Newsy/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