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박근형 주연작 ‘그랜드 파더’ 메인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그랜드 파더’ 스틸, 박근형

“당신 자식이 죽임을 당했다면 어떻게 하시겠소?”

영화 ‘그랜드 파더’의 주인공이 관객들에게 던지는 질문이자, 작품 주제다. 배우 박근형이 주연을 맡은 이 작품은 개봉을 앞두고 그의 존재감이 돋보이는 예고편을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베트남전 참전용사인 기광(박근형)은 공장 출퇴근 버스 운전사다. 어느 날 그는 오랫동안 연락이 끊겼던 아들의 자살 비보를 듣고 장례식장을 찾는다. 그곳에서 기광은 손녀 보람(고보결)을 만난다.

이후 그는 아들 자살에 의문을 품고, 진실을 밝히기 위해 안간힘을 쓴다. 어느 지점에서 결정적인 단서를 잡고 진실에 다가가게 된 기광은 점차 슬픔이 분노로 바뀌게 된다. 결국 그는 손녀를 위해 남은 생을 걸고 목숨을 건 사투를 시작한다.


공개된 예고편은 50년 동안 쌓아온 대배우의 무게감과 카리스마가 화면을 장악한다. 눈빛만으로도 슬픔과 절망, 분노와 결연을 오가는 박근형의 연기는 작품에 대한 기대를 한껏 끌어올린다.

“네 아빠는 자살하지 않았다”라며 아들의 죽음에 얽힌 비밀을 손녀에게 밝혀주고자 하는 할아버지의 마음은 진실을 외면한 비정한 사회와의 전쟁으로 바뀐다.

“당신 자식이 죽임을 당했다면, 어떻게 하시겠소?”라고 묻는 영화 속 노인의 물음은 스크린 밖에 있는 힘 없고 빽 없는 사회적 약자가 사회에 던지는 질문이기도 하다.

이렇듯 사회의 명암을 보여주는 묵직한 울림을 예상케 하는 영화 ‘그랜드 파더’는 제20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경쟁작으로 선정되었으며, 8월 말 개봉 예정이다. 청소년 관람불가.

사진 영상=인벤트 디, 디스테이션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