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교통사고에도 끄떡없는 인간의 모습은 이렇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넓적하고 거대한 얼굴, 얼굴과 몸에 짓눌려 찾아볼 수 없는 목, 온몸을 둘러싼 지방 덩어리….

언뜻 외계인을 연상케 하는 외모의 이 남성의 정체는 ‘그레이엄’(Graham)이다. 물론 실존 인물은 아니다. 실리콘과 섬유 유리, 합성수지 등을 이용해 만든 가상의 인물이다.

호주 빅토리아 주 교통사고위원회(TAC)는 인간이 교통사고를 당해도 끄떡없이 살아남을 수 있을 만큼 진화했을 때를 가정해 그레이엄을 만들었다.

그레이엄은 뇌를 보호하기 위한 거대한 두개골과 부러지지 않는 짧은 목을 가졌다. 얼굴은 다치더라도 문제가 없도록 하기 위해 코뼈와 턱뼈는 찾아볼 수 없게 만들어졌다. 장기가 파열되지 않도록 온몸은 지방으로 둘러싸였다.



이 작업에는 멜버른 출신 현대 조각가 패트리샤 피치니니와 도로 안전 연구원 데이비드 로건 박사, 외과 의사 크리스티안 켄필드가 참여했다.

호주 교통사고위원회는 “교통사고로부터 안전하려면 그레이엄 같이 생겨야 한다. 우린 그렇지 못하기 때문에 교통사고에 대한 경각심을 갖고 안전을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그레이엄은 내달 8일까지 빅토리아 주립 도서관에 전시될 예정이다.

사진·영상=TAC/유튜브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