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포켓몬GO’가 현실에서 펼쳐진다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전 세계적 열풍을 일으키는 증강현실 모바일 게임 ‘포켓몬GO’(Pokémon GO)가 스마트폰이 아닌 현실에서 펼쳐진다면?

지난 20일(현지시간) 미국 출신 유튜버 ‘케이시 네이스탯’(Casey Neistat)은 ‘포켓몬GO 실사판’(Pokémon Go IN REAL LIFE)이라는 제목의 3분 남짓의 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했다.

케이시 네이스탯은 앞서 지난 1월 기록적인 폭설로 뉴욕 도심에 ‘차량 통행 중단’이 내려졌음에도 아찔한 스노보딩을 즐기는 모습으로 화제가 됐던 인물.



이번에 그는 동료 유튜버 ‘숀 맥 브라이드’(Shaun McBride)와 함께 피카츄와 트레이너의 모습으로 변신, 스케이트를 타고 뉴욕 도심을 질주했다.

빠른 속도로 질주하는 가운데 포켓볼을 던지며 아찔한 장면을 연출한 그들은 경찰을 만나 진땀을 빼기도 하지만, 포켓몬GO 열풍에 뉴욕 시민들에게 기쁨을 선사한다. 시민들은 도심에 나타난 피카츄를 잡으려고 모여들거나 사진을 찍는 등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게다가 피카츄를 잡으려다 되레 피카츄에 공격을 당하는 트레이너의 모습은 웃음을 자아낸다.

이 영상은 유튜브에 게재된 지 3일 만에 338만 건 이상의 높은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다.

사진·영상=Pokémon Go IN REAL LIFE/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