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새영화> 신하균·박휘순·오만석 주연작 ‘올레’ 메인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올레’ 예고편 캡처

신하균, 박희순, 오만석 주연의 영화 ‘올레’ 메인 예고편이 공개됐다.

‘올레’는 대기업과장 중필(신하균)과 13년째 사법고시에 도전하는 수탁(박희순), 그리고 겉만 멀쩡한 방송국 메인 앵커 은동(오만석)이 제주도에서 벌이는 뜻밖의 일탈을 그렸다.

예고편은 직장을 잃을 위기에 처한 ‘중필’과 고시원 구석에서 유서를 쓰는 ‘수탁’,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아쉬움을 느끼는 메인 앵커 ‘은동’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이어 “다 때려치우고 싶은 순간, 제주도에서 연락이 왔다!”라는 카피와 함께 멋진 수트 차림으로 제주도에 도착한 세 친구가 빨간 스포츠카에 오른다.

이렇게 시작된 이들의 흥미진진한 여행은 게스트하우스를 전전하면서 벌이는 일탈과 함께 곳곳에 펼쳐지는 제주도의 아름다운 풍광이 시원한 볼거리를 예고한다.

신하균, 박희순, 오만석의 코믹 연기변신이 기대되는 영화 ‘올레’는 오는 8월 25일 개봉 예정이다. 15세 관람가.


사진 영상=대명문화공장, 리틀빅픽처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