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4m짜리 백상아리 작살로 물리치는 다이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작살로 거대 백상아리를 내쫓은 다이버의 영상이 화제다.

25일(현지시간) 호주판 허핑턴포스트는 지난 21일 골드코스트에서 낚시 중 4m짜리 백상아리를 작살로 물리친 다이버들의 영상을 기사와 함께 보도했다.

작살낚시를 하기 위해 물속에 잠수 중인 브렛 리빙스턴과 앤토니 서르크. 낚시에 열중하고 있는 그들 앞에 4m짜리 거대 백상아리가 나타났던 것이다. 서르크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영상에는 뾰족한 작살 앞을 유유히 헤엄치고 있는 백상아리의 모습이 포착돼 있다.



앤토니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잊지 못할 경험이었다”며 “상어가 먹잇감을 찾거나 화난 상태가 아니어서 다행이었다”고 설명했다. 눈앞의 거대한 상어를 함께 목격한 브렛도 “어제 일생일대의 체험을 했다. 아름다고 우아한 3.5~4m 크기의 백상아리를 1대1로 만났다”며 “애임라이트 작살총으로 살짝 찔렀더니 다행히도 날 먹잇감으로 생각하지 않고 도망쳤다”고 소감을 남겼다.

백상아리는 상어 중 가장 위험한 상어로 다 자란 암컷 백상아리는 몸길이가 최대 13m, 무게 3톤에 이른다.(참고: 위키백과)

사진·영상= Antony Sercombe, Brett Levingston instagarm / New Channel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