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벤츠, 도시용 전기트럭 첫선…식료품 배송서 쓰레기 수거까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테슬라와 경쟁…“배터리 기술 발달로 경제성 있을 것”



메르세데스-벤츠의 모회사인 다임러가 27일(현지시간) 전기트럭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도시용 전기트럭인 메르세데스-벤츠 어번 이(e)트럭은 화물을 26t까지 실을 수 있으며 한 차례 충전으로 주행할 수 있는 거리는 200㎞다. 충전에는 2∼3시간 정도 걸린다.

볼프강 베른하르트 다임러 트럭&버스 부문 대표는 앞으로 배터리 기술의 발달로 전기 트럭도 경제성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1997년에서 2025년 사이 배터리 비용이 60% 감소하고 성능은 250% 향상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120년 전에 최초로 트럭을 개발한 회사인 다임러는 전기 트럭이 2020년대 초부터 출시될 것이라면서 식료품 배송에서 쓰레기 수거까지 다양하게 활용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 다임러가 공개한 전기트럭(유튜브 영상 캡처)
아직은 배터리 기술이 장거리 주행에 충분할 만큼 발달하지 않았지만, 도시에서 단거리에 전기 트럭을 쓸 수 있는 시기는 왔다고 베른하르트는 말했다.

다임러가 공개한 전기 트럭 모델은 중량 2천500㎏의 배터리를 탑재했다. 이 무게 때문에 화물 적재량은 경유 트럭보다 700㎏이 적다.

하지만 전기 트럭이 전통적인 트럭과 같은 양의 화물을 싣게 되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다임러는 말했다.

한편 지난주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도 내년에 전기 트럭과 버스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사진 영상=유튜브, ElectricCarsReport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