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키아누 리브스의 판타지 추적 스릴러 ‘익스포즈’ 8월 11일 개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익스포즈’, 키아누 리브스
▲ 영화 ‘익스포즈’, 아나 디 아르마스

영화 ‘익스포즈’가 다양한 장르가 혼합된 치밀한 각본으로 개봉 전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익스포즈’는 주인공 형사 ‘스코티’(키아누 리브스)가 동료의 죽음을 겪은 뒤, 진실을 밝히기 위해 유력한 목격자 ‘이사벨’(아나 디 아르마스)을 뒤쫓는 과정을 그린다.

미궁에 빠진 사건을 끝까지 추적하는 집념의 형사 ‘스코티’ 역은 ‘매트릭스’ 시리즈와 ‘콘스탄틴’ 등 액션 영화로 두터운 팬층을 보유한 배우 키아누 리브스가 맡았다. 그는 이 작품에서 뉴욕 경찰로 변신, 지적이고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신비로운 여인 ‘이사벨’ 역에는 영화 ‘노크 노크’에서 키아누 리브스를 유혹하는 팜므파탈 연기를 선보인 쿠바 출신의 아나 디 아르마스가 맡았다.

‘익스포즈’를 통해 처음으로 연출을 맡은 디클란 데일 감독은 정통 범죄 스릴러 장르 속 혼재된 미스터리한 사건을 통해 판타지적 요소와 맥거핀(영화의 속임수 기법)을 영화 곳곳에 삽입해 독특한 추적 스릴러를 완성했다.

진실에 다가갈수록 점점 더 멀어지는 살인 사건을 추적하는 판타지 추적 스릴러 ‘익스포즈’는 오는 8월 11일 개봉한다. 청소년 관람불가. 102분.


사진 영상=드림팩트엔터테인먼트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