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21살에 기저귀 차고 아기 흉내내는 여성의 슬픈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1살의 나이에 아기처럼 살아가는 여성의 독특한 삶이 소개됐다.

지난 29일(현지 시간) 영국 바크로프트TV는 일명 ‘어른 아기’(adult baby)라 불리는 제스(21)의 사연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랜드에 사는 제스는 거대한 아기용 침대에서 생활하고 있다. 이뿐만이 아니다. 제스는 기저귀를 차거나 음료를 젖병에 담아 마시는 등 아기 흉내를 내는 것을 즐겨 한다.

4년간 함께 동거해온 남자친구 데이비드(24)와의 시간은 아빠와 딸의 역할놀이로 보내는 것이 대부분이다. 물론 역할 놀이 도중에는 성관계를 갖지 않는다는 철칙도 있다.

제스는 아기로 살아가는 모습을 유튜브에 올려 3만 명에 가까운 구독자를 확보한 유튜버이기도 하다.

왜 아기 흉내를 내는 것일까? 이에 대해 제스는 어린 시절 트라우마를 치료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한다. 제스는 “두 살 때 성적 학대로 트라우마가 생겼지만, 기저귀를 차고 젖병을 무는 등 아기처럼 생활하며 자존감을 많이 회복했다”고 말했다. 보통의 아이들처럼 쾌활하고 귀엽게 살아가는 방식을 통해 정서적 평안과 어린 시절의 순수함을 회복하게 된다는 것이 제스의 설명이다.

사진·영상= Bacroft TV/유튜브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