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새영화> 아자벨 위페르 주연 ‘다가오는 것들’ 티저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다가오는 것들’ 스틸

“왜 그걸 말해? 그냥 모르는 척하고 살 순 없었어?”

2016 베를린영화제 감독상(은곰상)을 수상해 작품성을 인정받은 영화 ‘다가오는 것들’이 9월 개봉을 앞두고 티저 예고편을 공개 했다.

‘다가오는 것들’은 모든 것이 떠나가는 순간, 새롭게 다가오는 것들을 마주한 한 여성의 감정을 밀도있게 담은 작품이다.

파리의 고등학교에서 철학을 가르치는 나탈리(아자벨 위페르)는 두 아이의 엄마이자 한 남자의 아내다. 또 홀어머니의 딸로서, 바쁘지만 행복한 날들을 보낸다. 그러던 어느 날 남편의 갑작스러운 고백으로 그녀의 평화롭던 삶이 흔들리기 시작한다.

공개된 예고편은 ‘사랑과 영혼’ OST로 잘 알려진 ‘언체인드 멜로디(Unchained Melody)’ 아카펠라 버전의 음악과 함께 조용한 삶을 사는 교사 ‘나탈리’의 독백이 시작된다.

‘나탈리’의 심정은, 파스칼의 “사방을 둘러봐도 보이는 건 암흑뿐이다. 자연은 내게 회의와 불안의 씨만 제공한다. 이것이 내가 보고 괴로워하는 것이다”라는 ‘팡세’의 구절로 대변한다.

또 프랑스 외곽의 한적한 숲을 걷는 ‘나탈리’의 모습은, 그녀에게 떠나간 것과 새롭게 다가오는 것이 무엇일지 궁금케 한다.

칸, 베를린, 베니스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총 5회나 수상한 이자벨 위페르 출연과 베를린영화제 감독상 수상 경력이 있는 프랑스의 미아 한센 러브가 연출을 맡았다. 흔들리는 한 여성의 감정을 섬세하고 따뜻하게 풀어낸 ‘다가오는 것들’은 9월 개봉 예정이다. 15세 관람가. 102분.


사진 영상=찬란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