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中, 가운데 뻥 뚫린 ‘공중버스’ 시범운행 시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이 자체 개발한 이른바 ‘공중버스’가 2일 허베이(河北)성 친황다오(秦皇島)시 베이다이허(北戴河)에서 시범운행을 시작했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3일 보도했다.

버스와 지하철의 합성어인 ‘바톄’(巴鐵)란 이름이 붙은 이 공중버스는 이층 버스와 유사하지만 가운데 아랫부분이 뻥 뚫려 있어 아래로 승용차들이 충분히 지나갈 수 있도록 설계됐다.

길이 22m에 폭 7.8m, 높이 4.8m로 설계된 이 버스는 차선 2개를 이용해 최고시속 60㎞, 평균 시속 40㎞로 운행될 예정이다.

▲ 유튜브 영상 캡처, CCTV News
내부는 대형 지하철과 유사하게 설계돼 300명의 승객을 동시에 태울 수 있다.

이 버스는 교통체증을 유발하지 않으면서 도시의 승객들을 편리하게 운송하는 데 목적을 두고 개발됐다고 중국 언론들은 전했다.

사진 영상=CCTV News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