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새영화> ‘트루스’ 케이트 블란쳇, 시사고발 프로그램 프로듀서로 변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트루스’ 스틸

케이티 블란쳇이 ‘트루스’를 통해 또 한 번 연기 변신을 시도했다.

‘트루스’는 CBS 시사고발 프로그램 ‘60분’ ‘메리 메이프스’(케이트 블란쳇)팀의 부시 대통령 병역비리 보도 실화를 바탕으로 언론인들의 고군분투기를 그린 작품이다.

극중 케이트 블란쳇은 실력을 인정받는 여성 프로듀서 ‘메리 메이프스’로 분했다.

그녀가 연기한 ‘메리 메이프스’는 CBS 간판 뉴스 프로그램 ‘60분’을 이끄는 메인 프로듀서이자, 진실보도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인물이다. 저널리즘 정신을 실천하기 위해 밤낮없이 취재에 매달리는 것은 물론 실력까지 인정받는 진정한 언론인이다.

영화의 배급사 라이크 콘텐츠 측은 “케이트 블란쳇은 실제 인물인 ‘메리 메이프스’를 만나 헤어스타일부터 의상, 걸음걸이, 목소리까지 끊임없는 연구를 거듭하며 캐릭터 완성에 심혈을 기울였다”고 전했다.

함께 호흡을 맞춘 로버트 레드포드는 “촬영 현장에서 그녀를 보고 실제 인물과 너무 닮아 할 말을 잃을 정도였다”고 밝혀 ‘트루스’를 통해 그녀가 선보일 연기에 더욱 기대를 높이고 있다.

케이트 블란쳇의 폭발적인 연기력은 물론 새로운 매력을 느낄 수 있는 ‘트루스’는 8월 18일 국내 관객을 만날 예정이다. 15세 관람가. 125분.


사진 영상=라이크 콘텐츠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