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대만 편의점 계산대 위서 소변보는 여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편의점 계산대 위에 올라가 소변보는 여성의 충격적인 모습이 포착됐다.

3일(현지시간) 영국 미러는 최근 대만 남서부 가오슝의 한 편의점에서 화장실 사용을 거부당한 여성이 계산대 위에 앉아 소변보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CCTV에 포착된 영상에는 계산대 앞에서 점원에게 항의하는 한 여성의 모습이 보인다. 여성의 편의점 내 화장실 사용 요구를 점원이 거절했던 것.

▶대만 편의점 계산대 위서 소변보는 여성…영상 보러가기

여성은 갑자기 계산대 위로 올라가 바지를 벗으려 하자 남성 점원이 이를 말린다. 점원의 만류에도 불구, 여성은 바지를 내린 후, 종이컵을 대고 소변을 본다. 이어 더욱 놀라운 광경 펼쳐진다. 여성이 종이컵에 받은 자신의 소변을 마시기 시작한 것이다.

당시 CCTV 영상에는 음성도 함께 녹음돼 있었다. 남성 점원이 여성에게 “당신이 화장실을 사용하기를 원한다면 나는 화장실 가는 길을 알려줘야 한다. 허튼짓 하지말라”고 말한다. 하지만 여성은 곧이어 계산대 위로 올라가 웅크려 앉으며 “나는 소변을 보고 싶다”고 말한다.

여성의 예상치 못한 모습에 당황한 점원은 “무슨 짓이냐? 거기서 내려와라”라며 “내가 화장실에 데려다주겠다”고 소리치지만 여성은 앉은 채 소변을 본 뒤, 자신의 소변을 마시며 안도하는 표정을 짓는다. 여성의 이상행동에 점원은 즉시 경찰에 신고한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해당 여성은 정신 질환을 앓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경찰은 여성을 체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Hodgpodge Videos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