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뮤직뷰!] 소녀시대 9주년, 우리 처음 만났던 ‘그 여름’을 기억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소녀시대/바이럴앱

어느덧 9주년이다. 2007년 싱글 앨범 ‘다시 만난 세계’로 데뷔해 대한민국 대표 걸그룹으로 우뚝 선 소녀시대의 이야기다.

일반적으로 걸그룹의 수명은 ‘7년차 징크스’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길지 않다. 그러나 소녀시대는 ‘지’(Gee)와 ‘오!’(Oh!)로 대세 걸그룹의 반열에 오른 이후, 매번 다채로운 음악들을 선보이며 최정상의 자리를 지키고 있다. 그야말로 전무후무한 걸그룹이다.

그런 소녀시대가 2016년 8월 5일, 9주년을 맞아 ‘그 여름’(0805)을 공개했다. ‘그 여름’은 디지털 음원 공개 채널 ‘스테이션’을 통해 발매되는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하지만, 소녀시대의 9주년을 기념하는 곡이자, 9년이라는 오랜 기간을 함께해 준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하는 ‘팬송’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따스하고 잔잔한 멜로디도 그렇지만, 추억을 상기하며 “변함없이 함께 하고 싶다”는 내용의 수영이 직접 쓴 노랫말은 듣는 것만으로 가슴을 짠하게 한다.



함께 공개된 뮤직비디오는 소녀시대의 진심이 담긴 편지가 노랫말을 타고 바다를 항해하는 모습을 애니메이션으로 담아냈다.

그런 진심이 전해진 걸까. 소녀시대의 팬송 ‘그 여름’(0805)은 지니, 네이버 뮤직, 엠넷, 벅스, 올레뮤직, 소리바다, 몽키3뮤직 등 7대 음원 차트의 실시간 차트 1위를 차지했다.

사진·영상=[STATION] Girls‘ Generation 소녀시대_그 여름 (0805)_Music Video/유튜브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