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절벽 아래 떨어지는 여친 내버려둔 남성? 진실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파른 절벽 위, 비키니 차림의 여성이 발을 헛디디면서 절벽 아래로 떨어질 위기에 처한다. 그 순간 여성은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남자친구의 다리로 손을 뻗는다. 하지만 남자친구는 여성을 도와주기는커녕 다리를 슬쩍 빼며 여자친구가 절벽 아래 강물로 떨어지는 것을 바라본다.


최근 SNS 등에 올라오며 논란이 이는 영상의 내용이다. “남자친구 맞느냐”, “여자친구가 다치기라도 하면 어떡하려고”라는 댓글이 달리고 있는데, 진실은 이렇다.

영상 속 주인공은 포토그래퍼 겸 스포츠선수 재이 알바레즈(Jay Alvarrez)다. 그는 모델로 활동하는 여자친구 알렉시스 렌(alexis ren)과 세계 곳곳을 돌아다니며 찍은 커플 화보로 주위의 부러움을 사는 인스타그램 스타이기도 하다.

논란이 된 영상은 재이 알바레즈가 지난해 9월 유튜브에 올린 ‘여름’(Summer)이라는 영상의 일부(2분 16초부터)다. 영상을 보면, 알렉시스 렌이 떨어진 절벽은 사실 많은 이들이 다이빙을 즐기는 곳이다. 게다가 재이 알바레즈는 여자친구에게 무심하지도 않다. 직접 눈으로 확인해보자.



사진·영상=Jay Alvarrez/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