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한국 선수단, 반기문 총장 박수받으며 입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선수단이 리우올림픽 개회식에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환영을 받으며 입장했다.

한국 선수단은 6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르카낭 경기장에서 열린 개회식에서 207개팀 중 52번째로 마라카낭에 들어섰다.

이날 오전 8시 50분부터 시작한 선수단 입장에서 한국은 9시 21분께 남태평양의 작은 섬나라 쿡아일랜드의 뒤를 이어 입장했다.

2012년 런던올림픽 펜싱 단체전 금메달리스트 구본길이 대형 태극기를 휘날리며 마르카낭에 첫 모습을 드러냈다.

▲ 사진=KBS, 네이버 TV캐스트 캡처
이어 정몽규 선수단장과 50여 명의 선수들이 행진했다.

한국 선수단이 들어오자 이날 개회식에 참석한 반 총장이 자리에서 일어서서 환한 웃음으로 맞았다.

반 총장은 열렬히 박수를 치는가 하면 오른손을 들어 흔들며 선수단에 인사했다. 유순택 여사도 함께 선수단을 응원했다.

흰색 바지에 군청색 재킷의 단복을 입고 흰 모자를 쓴 선수단은 한 손에 태극기를 들고 휘날렸다.

몇몇 선수들은 셀카로 ‘인증샷’을 찍으며 역사적인 순간을 기록했다.

선수단은 경기장 정 중앙을 가로지른 뒤 그라운드 한 편에 자리 잡았다. 이어 동료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으며 이 순간만큼은 긴장을 풀었다.

우리나라는 선수 204명, 임원 129명 등 총 333명의 선수단을 파견했다. 28개 종목 중 24개 종목에 참가해 금메달 10개 이상, 종합 순위 10위 이내가 목표다.

사진 영상=KBS, 네이버 TV캐스트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