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손주들에게 직접 만든 놀이동산 선물한 할아버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손자, 손녀에게 자신이 직접 만든 디즈니랜드식 놀이동산을 선물한 할아버지가 있어 화제다.

지난 2일(현지시간) 미국 허핑턴포스트는 5명의 손주를 위해 직접 놀이동산을 제작한 캘리포니아 주 풀러턴에 거주하는 스티브 덥스(Steve Dobbs)에 대해 소개했다.



스티브 덥스는 손주 5명을 든 올해 68세의 할아버지. 그는 자신의 집에 손주들이 더 자주 찾아와주길 바라는 마음으로 마당에 토마스기차와 롤러코스터를 갖춘 미니 테마파크를 건설했다. 테마파크의 이름은 자신의 이름을 딴 ‘덥스랜드’(Dobbsland).

이를 가능하게 한 것은 덥스 할아버지의 직업. 그는 원래 보잉사에서 근무했던 항공 우주공학자였으며 현재 캘리포니아 폴리테크닉 대학의 교수로 재직 중에 있다.

현재 덥스 할아버지의 마당에는 ‘니모를 찾아서’와 ‘겨울왕국’을 테마로 한 시설물이 추가됐다.

‘덥스랜드’를 제작하는데 소요된 비용은 약 6500달러(한화 약 723만 원)로 그의 학생들이 함께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Orange County Register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