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현아, 미용실 알바생 찾아간 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한 취업사이트가 제작한 ‘천국의 우체통: 수고했어, 오늘도-현아 편’ 영상 캡처

“도도하게만 보였던 현아 언니가 마치 친언니처럼 내 이야기를 듣고 공감해 줘서 큰 위로가 됐다”

미용실에서 아르바이트하는 이보윤(21)씨는 자신을 응원하기 위해 찾아온 현아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충남 보령이 고향인 이씨는 서울에 올라와 주중에는 학업을, 주말에는 하루 12시간씩 미용실에서 아르바이트한다.

온종일 서 있는 것만으로도 힘든데 어리고 경험이 없다고 대놓고 무시하는 손님들을 상대하다 보면 일을 그만두고 싶을 때가 많다. 하지만 맏이로서의 책임감과 장차 헤어 디자이너가 되어 자신의 가게를 차리겠다는 꿈을 위해 꿋꿋이 버티고 있다.

손님들이 모두 떠난 저녁 시간, 가수 현아가 모자를 깊게 눌러 쓰고 손님인 척 보윤씨를 찾아갔다. 현아는 보윤씨를 도와 가게를 정리하고 그녀의 고민을 들었다.

꿈을 향한 열정을 포기하지 말라는 의미에서 현아는 보윤씨에게 연습용 미용 가위도 선물했다.


이는 한 취업사이트가 진행하고 있는 ‘천국의 우체통’ 프로젝트로, 열심히 일하는 아르바이트생들을 격려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시작된 사회공헌 활동이다. 최근에는 유명 연예인들이 아르바이트생들을 응원하는 일일 도우미를 자청하고 있다.

현아 편은 ‘천국의 우체통’ 실제 사연 당첨자를 연예인이 찾아간 첫 번째 사례다.

보윤씨는 “주변에 학업과 알바를 병행하면서 힘들게 살아가는 많은 알바생들이 잠시나마 위로를 받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한편 현아는 지난 1일 솔로앨범 ‘어썸’을 발표했다. 지난해 8월 이후 1년여만이다. 또한 지난 6월 걸그룹 포미닛 해체 이후 첫 컴백 활동이기도 하다.

사진 영상=알바천국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