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얼마나 더웠으면…?’ 거대 쓰레기통 풀장 삼은 사람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거대 쓰레기통을 수영장으로 만든 사람들이 화제다.

지난 6일(현지시간) 허핑턴포스트코리아는 최근 펜실베니아 주 필라델피아 시더가의 주민들이 거대한 쓰레기통인 덤프스터(dumpster)로 수영장을 만들었다고 소개했다.


덤프스터를 풀장으로 만든 주인공은 저스틴 마이어스와 제이크 롱. 두 사람은 집 앞 덤프스터 바닥에 판자를 깔고 내부를 천막으로 덮고 주변 소화전을 이용해 물을 채웠다. 시원한 풀장으로 바뀐 덤프스터에서 주민들은 물놀이를 즐기며 파티를 열었다.

하지만 필라델피아 시당국은 덤프스터의 수영장 이용과 파티를 금지하겠다고 나섰다. 필라델피아 허가·점검부서 카렌 거스 대변인은 “(덤프스터를 수영장으로 사용하는 것은) 설명이 필요 없는 사안”이라며 “소화전의 물은 화재 발생 시에만 사용되어야 하며 소화전의 강한 수압은 사람들을 다치게 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또한 “앞으로 덤프스터 수영장 파티에는 허가를 내리지 않겠다” 덧붙였다.

사진= rdorothyp, emceerose, getweirdcreations Instagram / TomoNews US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