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이치로, ‘메이저리그 30번째’ 3천 안타 달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시아 선수 최초, 메이저리그 16년 만에 기록



일본인 메이저리거 스즈키 이치로(43·마이애미 말린스)가 메이저리그 3천 안타 고지를 밟았다.

이치로는 8일(한국시간) 미국 덴버주 콜로라도의 쿠어스 필드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 방문 경기에 6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통산 2천999안타를 기록 중이었던 이치로는 7회초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콜로라도 왼손 불펜 투수 크리스 러신의 시속 139㎞ 커터를 때려 우익수 쪽 3루타로 대기록을 달성했다.

이로써 이치로는 메이저리그 역대 30번째 3천 안타 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일본 프로야구에서 기록한 1천278안타를 더하면, 이치로는 프로 통산 4천278안타가 된다.

메이저리그 통산 최다안타 기록 보유자인 피트 로즈(4천256안타)의 기록을 넘어설 당시 이치로는 “큰 의미가 없다. 내가 달성하고 싶은 진짜 기록은 3천 안타”라고 밝힌 바 있다.

메이저리그에서 3천 안타는 ‘명예의 전당’ 입성 기준점으로 통한다.

▲ 사진=AP 연합뉴스
일본 프로야구에서 활약하다 2001년 시애틀 매리너스에 입단하며 미국 땅을 밟은 이치로는 첫해 타율 0.350에 안타 242개, 도루 56개로 3개 부문 리그 1위에 오른다.

이후 2010년까지 10년 연속 200안타를 넘긴 이치로는 기량 저하로 2012년에는 73안타에 그쳤지만, 2013년 136안타·2014년 102안타로 재기에 성공했다.

작년에는 마이애미로 팀을 옮겨 91안타를 때렸고, 올 시즌은 3할을 훌쩍 넘는 타율과 함께 메이저리그 진출 16년 만에 아시아 선수 최초로 3천 안타를 기록했다.

영상=NBA MLB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