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2016리우] 하루만에 녹색으로 변한 올림픽 다이빙풀…원인 불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6 리우올림픽이 열리고 있는 브라질 수영경기장에서 다이빙풀 색깔이 녹색으로 변해 논란이 일고 있다.

9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브라질 리우 마리아 렝크 수영경기장의 다이빙풀장 색깔이 하루 만에 녹색으로 변하는 사건이 발생했고 보도했다.

여자 싱크로나이즈드 다이빙 10m 결승 경기가 열리는 9일 오후,5m 경기 풀장의 물은 파란색에서 녹색으로 변하기 시작했다. 물 색깔은 마치 아마존 강물의 색을 연상케 하듯 진한 녹색이었다. 바로 옆 수구 풀장의 파란색 풀장과 너무나 대조적이었다.



경기 풀장의 색깔 변화에도 다이빙 경기는 계속 이어졌다. 마리아 렝크 수영경기장의 리우2016조직위원회 측은 풀장의 색깔이 변화된 이유를 알지 못했으며 그 어떠한 논평도 하지 않았다.

녹색으로 변한 풀장의 색깔에 대해 많은 추측이 난무했지만 일부 사람들은 ‘녹조현상’때문이라고 그 이유를 제기했다. ‘녹조현상’은 남조류의 대량 증식으로 물색이 녹색으로 변하는 현상으로 질소, 인 등 무기 영양염류의 농도가 높아진 호수나 늪, 유속이 느린 하천에 일조량이 늘어나고 수온이 올라가면 남조류가 활발한 광합성으로 대량 증식해 수면에 밀집되는 현상이다.(다음 백과사전)

다이빙 풀의 물은 일반적으로 수영장에 사용되는 물보다 5~10도 정도 더 따뜻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남자 싱크로나이즈드 다이빙 10m 부문에서 동메달을 차지한 영국 다이빙 선수 톰 데일리(Tom Daley)는 트위터에 사진과 함께 “음...무슨 일이 벌어진 거지?”란 글을 남겼다.

한편 리우2016조직위원회는 수질 검사를 시행한 결과 선수들에게는 아무런 위험이 없다고 발표했으며 다이빙 풀장 색깔이 왜 변했는지에 대해서는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Tom Daley Twitter / New News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