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제가 그렇게 빨랐나요?” 코믹 인터뷰로 주목받은 中수영선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2016 리우 올림픽에 참가한 중국 여자 수영선수가 솔직하면서도 코믹한 리액션으로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지난 7일(현지시간) 여자 배영 100m 준결승에서 58초95로 3위에 들어오며 준결승에 진출한 푸위안후이(傅园慧)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이날 푸위안후이는 경기 직후 가진 인터뷰에서 자신의 최고 기록을 확인하고는 “58초95요? 정말요? 59초인 줄 알았는데 그렇게 빨랐나요? 아주 만족스럽네요”라면서 믿지 못하겠다는 듯 과장된 표정을 곁들었다. 기자가 “결승전까지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겠느냐” 묻자 푸위안후이는 전력을 기울이겠다는 말 대신 “죽기 살기로 했기 때문에 불가능해요. 저는 힘이 남아있지 않아요. 오늘 성적으로도 만족해요”라며 천진난만한 모습을 보였다. 인터뷰를 마친 푸위안후이는 퇴장을 하면서도 기쁨의 환호성을 질렀다.

자신의 한계를 뛰어넘은 사실만으로 기쁨을 주체하지 못하는 푸위한후이의 모습에 전세계 누리꾼들은 “귀엽다”, “순수한 모습이 보기 좋다”라는 찬사를 보내고 있다.

한편 푸위안후이는 98 여자 배영 100m 결승전에서도 58초76이라는 새로운 기록을 세우며 공동 3위를 차지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사진·영상=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