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모션캡처 원리 이용해 화가처럼 초상화 그리는 드론 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드론이 화가처럼 멋진 초상화를 그린다?

지난 9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드론에 모션캡처 시스템을 적용, 초상화를 그리는 드론을 개발한 캐나다 맥길 대학교 연구팀에 관해 소개했다.

맥길 대학교 연구팀은 손바닥만 한 작은 크기의 드론에 수천개의 정확한 점들을 활용한 점묘법 기술을 프로그래밍했다. 영상에는 소형 팔에 잉크를 적신 스펀지를 장착한 드론이 모션갭처 원리로 미리 입력된 약 2천개의 점을 찍어 미국 할리우드 유명배우인 그레이스 캘리(Grace Kelly,향년 52세)의 초상화를 그리는 모습이 담겨 있다.



모션 캡처(motion capture)란 몸에 센서를 부착시키거나, 적외선을 이용하는 등의 방법으로 인체의 움직임을 디지털 형태로 기록하는 작업. 센서의 위치값을 통해 가상캐릭터가 같은 동작으로 움직이게 하는 것이 이 기술의 핵심이다(참고: 위키백과)

커다란 화이트 보드에 붙여 놓은 도화지에 다가가 점을 찍으며 그림을 그려나가는 미니 드론은 한번 비행으로 약 70개의 점을 찍을 수 있으며 이때마다 스펀지에 잉크를 보충해줘야 한다.

비행 항로를 계획할 수 있는 복잡한 알고리즘을 개발한 맥길 연구팀은 모션캡처 시스템을 드론에 적용해 그레이스 캘리를 비롯해 체 게바라 등 수많은 인물을 그리는 데 성공했으며 이 기술을 지속해서 개발한다면 그림 그리기 힘든 높은 곳이나 불규칙한 표면에 드론을 사용해 작업할 수 있다고 밝혔다.

맥길 대학교 컴퓨터 공학 폴 Kry 교수는 “연구진은 더 큰 플랫폼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프로세스를 보완 중이다”며 “몬트리올에는 멋진 벽화축제가 있다. 우리는 그곳의 거대한 벽에 놀라운 예술품을 그리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영상= Vocativ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