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새영화> 별종 동네, 별난 사람들 이야기 ‘왕초와 용가리’ 9월 8일 개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다큐멘터리 영화 ‘왕초와 용가리’ 스틸컷

화려함을 뒤로한 영등포 뒷골목 안동네에는 왕초 ‘상현’이 살고 있다. 거리를 쓸고 닦으며 하루 일과를 시작하는 그는 안동네의 평화와 질서를 위해 산다.

다큐멘터리영화 ‘왕초와 용가리’는 영등포 안동네를 주름잡는 21세기 왕초 ‘상현’과 안동네 사람들의 동고동락을 담은 다큐멘터리다.

KBS ‘인간극장’, EBS ‘다큐프라임’ 출신의 이창준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이창준 감독은 ‘왕초와 용가리’를 통해 낙인찍힌 개인의 삶과 아이러니가 한 곳에 모인 영등포 쪽방촌, ‘안동네’를 담기 위해 3년의 시간을 보냈다.

평소 공동체와 집단의 운명이 개인의 삶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관심을 둔 이 감독은, 자신의 첫 스크린 연출작 ‘왕초와 용가리’에 대해 “안동네에 살아가는 사람들은 마치 적지에 홀로 남겨진 게릴라처럼 살아간다”고 밝히며 그들을 카메라에 담게 된 이유를 밝혔다.

변방의 공동체가 뿜어내는 거칠고 따뜻한 호흡을 담은 다큐멘터리 ‘왕초와 용가리’는 오는 9월 8일 관객을 만날 예정이다. 15세 관람가. 80분.



사진 영상=인디스토리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