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리우 이모저모]브라질 선수촌서 가장 핫한 곳…알고 보니 맥도날드 매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6올림픽이 열리고 있는 리우데자네이루의 선수촌 내에서 가장 사람이 붐비는 곳은 어디일까요?

11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뉴스는 최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바하의 올림픽 선수촌 내 맥도날드 매장 앞에서 100여m 넘게 줄을 선 각국 선수들로 장사진을 이룬 모습이 담긴 사진을 기사와 함께 보도했다.

점심 시간대에 선수들이 비까지 맞아가며 선수촌 내 맥도날드 매장 앞에서 줄을 길게 선 이유는 바로 올림픽 선수촌 최고 맛집으로 선정된 맥도날드 햄버거를 먹기 위해서다. 부실한 선수촌 시설에 이어 식당 음식마저 너무 맛없고 짜기 때문에 각국 선수들이 입맛에 익숙한 햄버거를 점심 대용으로 찾았던 것이다.

선수들에게 이처럼 맥도날드가 인기 있는 이유는 또 한가지가 더 있다. 선수들에겐 여러 가지 메뉴가 무제한 공짜라는 점이다.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 맥도날드 매장 앞에는 각기 다른 유니폼을 입은 선수들과 취재진이 길게 늘어선 채 자신의 주문 차례를 기다렸다. 줄은 점점 더 늘어났으며 어느새 100여m를 넘어섰다. 대부분의 선수들은 미처 우산을 준비하지 못한 채 우중에 서 있었고 몇몇 선수만이 우산을 들고 비를 피하고 있었다.



오랜 기다림 끝에 매장에서 햄버거와 감자튀김, 음료수 등을 테이크 아웃 해 가는 각국의 선수들은 밝은 표정이었으며 맥도날드의 고칼로리 공짜 햄버거가 경기력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지적에도 불구하고 자주 먹지 않아 별 문제 될 게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스웨덴 핸드볼 선수 프레드릭 피터슨(32)은 “3주 동안 이곳에 머무르면서 선수촌 식당에서만 하루 서너끼를 먹는 것은 지겨운 일”이라며 “아이스크림이나 심지어 햄버거가 있어서 다행”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맥도날드는 지난 1976년 캐나다 몬트리올 올림픽에서 공식 스폰서로 선정돼 40년 동안 올림픽과 함께 해오고 있으며 이번 2016 리우 올림픽에서도 선수촌과 바하 올림픽공원 내 2곳에 매장을 오픈했다. 맥도날드 선수촌 매장은 하루 약 5천여 명이 찾을 정도로 선수촌 내에서 가장 인기있는 곳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Roland Hoskins dailymail.com / Daved Rwp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