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오바마 큰딸, 이번에는 마리화나 흡입 논란에 휘말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큰딸 말리아(18)가 마리화나를 피웠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미국의 온라인매체인 레이더(Radar)는 최근 콘서트에서 말리아가 마리화나를 피우는 장면을 포착한 동영상을 독점 입수했다며 10일(현지시간) 온라인 사이트에 게재했다.

이 동영상에는 말리아가 입에 담배 모양의 흰색 물체를 물고 있는 모습이 나온다.

이 물체가 마리화나인지는 영상만으로 확인하기 어렵지만, 레이더는 목격자를 인용해 마리화나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뉴욕포스트는 이 동영상이 지난달 말 시카고에서 열린 록 페스티벌 ‘2016 롤라팔루자’(Lollapalooza)에서 촬영된 것이라고 보도했다.

▲ 유튜브 영상 캡처
말리아가 이 페스티벌에 참가한 사실은 그가 신나게 춤을 추는 장면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확산하면서 알려졌다.

이 페스티벌은 펜실베이니아 주 필라델피아에서는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민주당 대통령 후보로 선출하는 전당대회와 겹쳤기 때문에 일부 언론은 말리아가 클린턴 전 장관의 연설을 뒤로하고 페스티벌에 참가했다고 비꼬기도 했다.

뉴욕포스트는 시카고가 속한 일리노이 주의 브루스 라우너 주지사가 이번 달 법안에 서명한 데 따라 일리노이 주에서는 마리화나가 기소대상에서 제외됐다고 전했다.

사진 영상=유튜브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