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경기서 패한 뒤 상대방 악수 거부한 유도선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스라엘의 오르 새슨이 이집트의 엘 셰하비에게 악수를 건네고 있다.

리우올림픽 유도 경기에서 패배한 이집트 선수가 상대 선수의 악수를 거부해 징계위기에 처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13일(한국시간) 남자 유도 100㎏ 이상급 32강전에 출전한 이집트의 엘 셰하비(34)는 1회전에서 1분 30초 만에 이스라엘의 오르 새슨(26)에게 패했다. 오르 새슨은 엘 셰하비에게 악수를 청했으나 엘 셰하비는 고개를 내저으며 악수를 거부한 채 퇴장했다. 엘 셰하비의 무례한 행동에 관중은 야유를 퍼부었다.



이에 대해 엘 셰하비는 논평을 거부하며 한마디 언급도 없이 경기장을 떠났다.

유도는 경기가 끝나면 제자리로 돌아가 서로 묵례를 건네야 하는데, 묵례 후 통상 포옹이나 악수를 건네긴 하지만 이 행위는 의무는 아니다.

그러나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엘 셰하비의 행동이 상대와 관계를 맺고 소통하는 올림픽 정신을 위배했다며 징계위원회를 열기로 했다.

국제유도연맹(IJF) 역시 악수가 의무는 아니지만 엘 셰하비의 행동이 IJF의 제반 규정과 충돌할 수 있는지를 검토할 계획이다.

한편 악수를 거부당한 오르 새슨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나는 오직 경기 자체에만 집중하는 선수”라면서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날 이 체급에서 오르 새슨은 준결승에서 프랑스 선수에게 패하며 동메달을 획득했다.

사진=AP연합뉴스, 영상=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