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잭 라빈·네이마르 출연 나이키 ‘너, 한계는 없다’ 광고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나이키 광고 영상 캡처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가 리우 올림픽을 맞아 지난 5일 공개한 ‘너, 한계는 없다’(Unlimited You)라는 제목의 영상이 주목을 받고 있다.

나이키의 이번 광고 영상은 지난달 25일 공개돼 큰 화제를 모았던 ‘미래, 한계는 없다’(Unlimited Future)에 이은 ‘Just Do It’ 캠페인 시리즈의 두 번째 영상이다.

광고 영상 속 내레이터는 막 걸음마를 하기 시작한 아기에게 “언젠가 챔피언”이 될 것이라고 말하고, 힘들게 달리기를 이어가는 소년에게는 “언젠가 마라톤 풀코스를 완주”할 것이라 단언한다. 또 골프와 테니스를 이제 막 배우기 시작한 소녀들에게는 “언젠가는 큰일을 해내는 위대한 선수가 될 것”이라며 용기를 준다.

여기까지만 보면 “지금은 미약해도 나중엔 꿈을 이룰 것”이라는 광고의 메시지는 다소 진부할 지 모르나, 나이키는 여기서 한 발 더 나아간다.

‘Just Do It’이라는 자막이 올라가는 바로 그 순간, 등장인물들은 “이제부터가 시작”이라며 규정된 틀 안에서 승승장구하는 모습이 아닌 전혀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는 것이다.



이미 덩크왕을 차지한 NBA 스타 잭 라빈은 달리는 차에서 뛰어오르는 새로운 덩크에 도전하고, 브라질 축구황제 네이마르는 전례가 없는 축구 기술로 상대를 제압하며 골을 기록한다. 테니스 여제 세레나 윌리엄스는 시속 170킬로가 넘는 공으로 훈련하고, 육상 선수 모 패러는 결승선을 지나서도 계속해서 달린다. 이러한 선수들의 무모한 도전을 지켜보던 내레이터는 “너무 멀리 가는 거 아니냐”며 “다들 진정하고 내 말을 들어봐”라며 그들을 만류하지만, 그 누구도 내레이터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지 않은 채 자신의 도전을 이어나간다.

이처럼 자신의 도전 앞에 어떠한 한계도 설정하지 않는 등장인물의 모습을 통해 나이키는 경기가 끝나도, 최고의 위치에 올라도, 결코 만족하지 않고 또 다른 분야에서 도전을 계속해나갈 것을 독려한다.

해당 영상은 13일 현재 2,700만 건 이상의 높은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다.

사진·영상=Nike: Unlimited You/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