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무더위에 자동차를 세워두면 일어나는 현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일본 닛산자동차가 ‘자동차 고열 제로 프로젝트’(熱駐症 ゼロプロジェクト)라는 제목으로 공식 유튜브 채널에 이달 초 공개한 영상이다.

공개된 1분 남짓의 영상에는 뜨겁게 내리쬐는 햇살에 자동차가 노출되었을 때 내부에서 일어나는 현상들이 담겨 있다.



차 내부 온도가 서서히 올라가자 탄산음료가 담긴 페트병은 폭발하고, 플라스틱 용기에 담긴 커피는 부글부글 끓더니 바깥으로 흘러 넘친다. 1시간이 지나자 내부 온도는 45도까지 올라가고, 초콜릿과 젤리가 녹아내리기 시작한다. 알루미늄 캔 역시 찌그러진다. 그렇게 1시간 30분이 지나자 내부 온도는 58도에 육박한다.

닛산 측은 “해당 영상은 리모트콘트롤 카메라로 촬영한 것으로 일체의 컴퓨터그래픽을 사용하지 않은 실제 상황”이라면서 “바깥 기온이 35도일 때 자동차 내부의 온도는 70도 이상 올라간다. 이때 짧은 시간이라도 아이나 애완동물을 두는 것은 치명적인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사진·영상=日産自動車株式会社/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