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불굴의 女육상선수, 신발 찢어지자 맨발로 질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에티오피아 3,000m 장애물 선수 디로, 다른 선수와 부딪혀 신발 찢어지는 불운신발과 양말 벗어 던진 채 포기하지 않고 경기 완주…연맹은 결승전 출전권 주기로



에티오피아 여자 육상선수 에테네쉬 디로(25)는 리우올림픽 메달 기대주였다. 최빈국 에티오피아에서 중장거리 육상에 소질을 보였던 디로는 힘든 환경 속에서 국제대회 톱클래스급 선수로 성장했다.

그는 2012년 런던 올림픽 3,000m 장애물 경기에서 5위를 차지해 가능성을 보였고, 올해 각종 국제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내며 리우올림픽 메달 가능성을 높였다.

디로는 14일(한국시간) 리우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여자 3,000m 장애물 달리기 예선 3조 경기를 통해 첫 첫 레이스를 시작했다.

그는 다른 선수를 압도했다. 1,000m 구간을 3분9초52에 끊으며 1위로 주파했다.

디로는 간단히 예선을 통과하는 듯 했다.

그러나 디로는 경기 중 사고를 당했다.

뒤따라오던 선수가 앞으로 넘어지면서 디로를 덮쳤다. 디로는 일어나 뛰었지만, 이상한 느낌을 받았다. 그의 오른쪽 운동화가 찢겨져있었다.

디로는 잠시 레이스를 멈춘 뒤 오른쪽 운동화를 벗어던졌다. 그리고 몇 걸음 안 가 다시 멈춰 양말까지 벗었다.

▲ 사진=AP 연합뉴스
그 사이 다른 선수들은 디로를 앞질러 갔다.

디로는 포기하지 않았다. 허들과 물웅덩이 등 갖가지 장애물을 맨발로 뛰어넘었다.

오른발 통증이 그를 괴롭혔지만, 디로는 이를 악물고 뛰었다.

디로의 최종 성적은 9분 34초 70. 본인의 개인 최고 기록보다 20초 이상 늦었다.

전체 24위. 그는 예선을 통과하지 못했다.

결승점을 통과한 디로는 그대로 쓰러져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디로는 눈물을 흘리다 진행요원의 부축을 받고 경기장을 나섰다.

디로는 고개를 들지 않았지만, 그가 보여준 투혼과 올림픽 정신은 많은 이들의 가슴을 뜨겁게 만들었다.

경기가 끝난 뒤 국제육상경기연맹은 충돌 상황을 판독했고, 디로에게 결승 출전권을 주기로 결정했다.

불굴의 육상선수, 디로는 16일 여자 육상 3,000m 장애물 달리기 결승에서 꿈의 레이스를 펼친다.

영상=SBS 비디오머그, 네이버 TV캐스트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