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보코하람, 납치 여학생 영상 공개… “조직원과 맞교환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이지리아의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보코하람이 2년 전에 납치했던 여학생들의 모습이 담긴 동영상을 공개하며 수감된 조직원들과의 교환을 요구했다.

보코하람은 14일(현지시간) 트위터와 유튜브 등에 올린 11분짜리 동영상을 통해 2014년 4월 치복시에서 납치한 여학생 일부를 공개했다고 AFP 등이 전했다. 영상에는 히잡을 쓴 소녀 50여명이 총을 든 조직원과 함께 있고 일부 소녀는 아기를 안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영상 속의 보코하람 조직원은 복면으로 얼굴을 가린 채 “이들은 지도자 아부바카르 셰카우의 통제하에 있고 40여명은 알라의 뜻에 따라 이곳 전사들과 결혼했다”며 억류 소녀들과 교도소에 수감 중인 동료 대원들과의 맞교환을 제안했다. 이어 자신을 마이다 야쿠부라고 밝힌 한 소녀는 눈물을 흘리며 “정부군의 공중 폭격으로 몇몇 동급생이 죽었고 우리는 아기들과 매일 고통을 겪고 있다”며 정부가 협상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영상을 본 마이다의 아버지 카누 야쿠부는 AFP와의 인터뷰에서 “내 딸을 포함해 최소 10명은 납치된 학생들이 맞다”고 확인했다.

나이지리아 공보장관인 라이 모하메드는 기자회견을 통해 “영상을 공개한 배후 세력과 접촉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보코하람은 ‘서구식 교육은 죄악’이라며 2014년 4월 14일 치복시 공립 중등여학교의 기숙사에서 여학생 276명을 납치했다. 당시 57명은 즉각 탈출했지만 나머지 219명의 생사는 불투명했다. 지난 5월에는 보코하람의 본거지 보르노주의 삼비사 숲에서 여학생 1명이 자신이 낳은 아기와 함께 정부군에 발견됐지만 남은 218명의 행방은 묘연한 상태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