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그날이라서요” 中 수영 푸위안후이 솔직 인터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중국 수영 대표 푸위안후이(20)는 리우올림픽 수영 여자 100m 배영 준결선을 마친 뒤 동메달을 딴 자신의 기록을 전해듣고는 깜짝 놀라며 “내가 그렇게 빨랐느냐”고 코믹한 표정을 지으며 되물어 화제가 됐다. 자국 팬들은 물론, 많은 팬들이 그녀의 표정읖 패러디한 동영상을 제작하는 등 관심과 사랑을 받았다.

푸위안후이가 이번에는 생리 중에 경기에 출전했다는 사실을 솔직하게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4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여자 400m 혼계영에서 중국의 첫 번째 주자로 출전, 3분55초18로 4위를 차지하는 데 힘을 보탰다. 3위 덴마크(3분55초01)에 0.17초 뒤져 아쉽게 메달을 목에 걸지 못했다.



그런데 푸위안후이는 중국 CCTV와의 인터뷰 도중 고통스러운 표정을 짓고 배를 움켜쥐며 주저앉았다. 기자가 배가 아프냐고 묻자 그는 “어제부터 ‘그날’이 시작됐다”고 아무렇지 않은 듯이 답했다. 이어 “그래서 더 피곤하긴 했지만 이게 변명거리가 되지는 않는다”며 “수영을 제대로 못 한 것 때문에 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런 솔직한 모습에 중국 팬들은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 등을 통해 찬사를 쏟아냈다. 여성 스포츠인들이 금기처럼 여기며 언급하지 않던 생리 현상에 대해 말하는 모습이 아주 자연스럽다는 반응이다.

웨이보의 한 이용자는 “푸는 4위로 들어와 (메달을 못 땄다고) 미안해 하지만 우리는 그녀가 너무나 자랑스럽다”고 했고 “월경은 평범한 신체 현상인데 언급하지 못할 것이 무엇인가. 푸위안후이는 참 대단하다”고 했다. 다른 이용자는 “여성으로서 생리통과 같은 증상으로 경기력에 영향을 받을 수 있는데도 경기에 나선 위안후이를 높이 평가한다”고 덧붙였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