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견공과 스튜어디스와의 국경없는 사랑, 그 결실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신에게 먹을 것을 건네준 여성을 반년 넘게 호텔 문 앞에서 기다린 견공의 얘기가 화제다.

지난 12일(현지시간) 허핑턴포스트코리아는 최근 독일 루프트한자 항공사 승무원 올리비아 시에버스(Olivia Sievers)과 떠돌이 개 루비오(Rubio)의 사연에 대한 영상을 기사와 함께 소개했다.

루비오는 원래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뿌에르또 마데로의 떠돌이 개. 지난해 10월 부에노스아이레스로 비행을 떠난 올리비아가 그녀가 묵고 있던 힐튼 호텔 주변에서 주인을 잃고 길거리서 방황하는 개 한 마리를 발견했다.

올리비아는 떠돌이 개에게 약간의 음식을 나눠줬고 함께 산책하러 다녔다. 그녀와 헤어진 이후에도 자신에게 친절을 베푼 올리비아가 묵고 있는 호텔 문 앞을 떠나지 않았다. 그런 떠돌이 개가 안쓰러웠던 올리비아는 개가 따뜻한 밤을 보내도록 항공사 담요를 갖다 주는 사랑도 베풀었다.

놀라운 일은 그 이후에 벌어졌다. 일정을 마친 올리비아가 독일로 되돌아가고 떠돌이 개 루비오는 또다시 혼자가 되어 거리를 떠돌아다녔다. 하지만 그녀가 비행 일정으로 같은 호텔에 묵게 되었을 땐 놀랍게도 루비오가 호텔 문 앞에 나타났던 것이다. 자신을 반갑게 맞이해준 올리비아는 그에게 ‘루비오’란 이름을 붙여줬으며 이후에도 루비오는 마치 그녀의 일정을 미리 알고 있었던 것처럼 올리비아가 부에노스아이레스 일정일 때엔 언제나 호텔 앞에 그녀를 찾아왔다. 이러한 루비오의 행동은 반년 넘게 이어졌다.



올리비아는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1시간 동안 개가 자신을 따라오지 못하게 다른 길로 돌아가 보기도 하고 내쫓아보기도 했지만 항상 날 찾아 돌아왔다”며 “루비오는 자신에게 관심을 가져준 것에 기뻐했다. 정말 친구를 원했던 것 같고 사람을 그리워했던 것 같았다”고 전했다.

결국 올리비아는 떠돌이 개인 루비오를 애완동물로 입양하기로 했고 지난 7월 자신의 독일 집으로 루비오를 데려왔다.

올리비아는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의 다른 두 마리 반려견과 함께 잘 지내고 있는 루비오의 소식을 전했으며 독일에서 새 삶을 살고 루비오의 생활 사진들을 게재했다.

사진·영상= Olivia Sievers facebook / Info and News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