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실험영상] 흉터 분장을 하고 소개팅에 나가봤다…반전 결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마인드스파이 유튜브 영상 캡처

“흉터가 있다고 생각하니까 제가 더 인식했던 것 같아요.”

“‘흉터에 대해 물어보면 뭐라고 대답을 하지?’ 이런 걸 생각을 하다 보니까 상대가 말하는 것을 정작 못 들었어요.”

심리학 콘텐츠 전문 유튜브 채널 ‘마인드스파이’(Mindspy)가 지난달 공개한 ‘소개팅 메이크업, 오히려 흉터를 그려보았다!’라는 제목의 실험 영상이 최근 화제가 되고 있다.

마인드스파이 측은 여성 실험 참가자들의 얼굴에 흉터를 그려놓고, 소개팅에 나가 낯선 이성과 대화하도록 했다. 실험 참가자들에게는 남자의 표정과 눈빛에 집중할 것과 절대 흉터에 대해 먼저 언급하거나 의식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여기까지만 보면 소개팅 상대가 흉터에 어떻게 반응하는가를 알아보는 실험 같지만, 사실 이 실험이 알아보고자 하는 것은 다른 것이었다.



마인드스파이 측은 여성 실험 참가자들 얼굴에 그려 놓았던 흉터를 수정 메이크업을 한다는 핑계로 다시 말끔히 지워버렸다. 하지만 여성들은 흉터가 있다고 의식해서인지 소개팅을 하는 동안 위축된 모습을 보였다.

실험이 끝나고 여성들은 흉터를 신경 쓰느라 상대방에 집중하지 못했고 자신감도 떨어졌다고 고백했다. 거울을 보여주며 애초부터 흉터가 없었음을 알려주자 여성들은 매우 놀라워하며 콤플렉스는 남들의 시선이 아닌 자신의 마음속에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마인드스파이 측은 “때론 타인의 낙인보다 자신의 믿음 때문에 콤플렉스가 만들어지기도 한다”며 “자신의 결점을 콤플렉스로 만들지 매력으로 만들지는 당신의 마음에 달려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영상=마인드스파이 Mindspy/유튜브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