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벌거벗은 임금님’ 美 뉴욕 도심에 트럼프 나체상 등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의 독선적 태도를 꼬집는 의미가 담긴 나체상이 미국 주요 도시 도심에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미 조각가 그룹 ‘인디클라인’은 18일(현지시간) 뉴욕과 로스앤젤레스, 샌프란시스코, 클리블랜드, 시애틀 등 5개 도시의 도심에 트럼프 나체상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나체상은 점토와 실리콘으로 제작됐으며 트럼프의 실물보다는 약간 큰 크기다. 웃음기 없는 얼굴에 입을 굳게 다문 트럼프가 두 손을 배 앞에 모으고 서 있는 입상으로, 남성의 신체적 상징이 없는 것이 특징이다.

▲ 사진=AFP 연합뉴스

인디클라인은 안데르센 동화 ‘벌거벗은 임금님’에서 모티프를 얻었다며 작품에 ‘임금님은 XX이 없어요’라는 제목을 붙였다.

이 그룹 대변인은 워싱턴포스트(WP)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를 ‘독재자’에 빗대 “역사를 돌이켜보면 이런 인물들은 실제보다 큰 조각상을 세워 자신들을 우상화했다”고 주장했다.

인디클라인의 의뢰로 나체상을 제작한 ‘진저’는 할리우드 공포영화나 놀이동산 귀신의 집에 나오는 괴물을 주로 만든 아티스트라고 WP는 소개했다.

‘진저’는 4개월에 걸쳐 나체상을 만들면서 갈수록 트럼프에게 실망하게 됐다면서 특히 트럼프가 뉴욕타임스의 장애인 기자를 비하했을 때 분노를 느꼈다고 말했다.

인디클라인 대변인은 “애초 트럼프 나체상이 30~45분가량 버틸 줄 알고 어느 도시에서 가장 먼저 파손될 지 내기를 했다”며 “현재로선 ‘좌파’가 나서 지키고 있는 샌프란시스코 나체상이 가장 오래 버틸 것 같다”고 말했다.

영상=New York Daily News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