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우사인 볼트 금메달 획득 순간 모친의 표정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리우올림픽 400m 계주에서도 우승하며 전인미답의 ‘트리플-트리플’(3개 대회 연속 3관왕) 기록을 달성한 우사인 볼트(30·자메이카). 그를 바라보는 어머니의 표정은 어떨까?

19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매체 메트로는 우사인 볼트가 남자 육상 200m 금메달을 획득하는 순간 그의 어머니 제니퍼의 표정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 18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육상 남자 200m 결승 경기에서 19초 78의 기록으로 우승한 자메이카 우사인 볼트가 세레머니를 펼치고 있다./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우사인 볼트는 18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 올림픽 주 경기장에서 열린 리우 올림픽 남자 육상 200m 결승에서 19초78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로써 볼트는 올림픽 역사상 최초로 100m와 200m를 3회 연속 제패한 주인공이 됐다.



전무후무의 대기록 경신에 관중들이 열광한 것은 물론이었다. 그러나 그 가운데 무덤덤한 표정을 짓는 사람이 한 명 있었다. 바로 볼트의 어머니였다. 누구보다 긴장했고, 그만큼 감격이 크기에 그런 표정이 나왔겠지만, 누리꾼들은 “너무 당연한 결과라서 그런가”, “너무 쉽게 이겨서”라는 댓글을 달며 폭소하고 있다.

앞서 볼트의 어머니 제니퍼는 미국 CNN과의 인터뷰에서 우사인 볼트의 엄마로 산다는 기분이 어떤지를 묻자 “세계에서 가장 빠른 남자를 아들로 가지고 있다는 건 기쁜 일”이라며 “덕분에 정말 많은 곳에 가봤고, 많은 인터뷰를 했다. 정말 행복하고 기분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축복에 압도돼 가끔 기쁨의 눈물을 흘리곤 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영상=유튜브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