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도널드 트럼프 첫 TV광고 “미국을 안전하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 TV광고 캡처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의 첫 TV광고가 19일(현지시간) 공개됐다.

트럼프 캠프가 공개한 TV광고 영상은 30초 분량의 ‘2개의 미국: 이민 문제’(Two Americas: Immigration)라는 제목의 영상이다.

광고는 민주당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을 비난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화물열차를 타고 이동하는 난민들과 경찰에 체포되는 불법 이민자들의 모습을 보여주면서 “힐러리 클린턴의 미국은 여전히 조작된 시스템 속에, 난민이 몰려들고, 불법 이민자는 범죄를 저지르고서도 미국에 머물면서 사회보장 혜택을 누리게 될 것”이라는 메시지를 던진다.

이어 광고는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의 미국은 안전하다”며 “(트럼프는) 테러리스트와 범죄자들을 내쫓고, 국경을 안전하게 지켜, 우리의 가정 역시 안전해질 것”이라고 소개한다.

영상은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만들자”(Make America great again)는 문구와 함께 빨간 모자를 눌러쓰고 엄지손가락을 치켜든 트럼프의 모습으로 마무리된다.



앞서 트럼프는 지난 15일 한 정책연설에서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이민자들에 대한 ‘극도의 심사’(extreme vetting)를 실시해 특정국가 출신자의 이민을 중단시킬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광고는 이날 밤부터 오하이오와 펜실베이니아, 노스캐롤라이나, 플로리다 등 4개 격전지에서 방송된다. 트럼프는 이 광고를 위해 400만 달러(약 45억 원)를 집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힐러리 클린턴 측은 트럼프의 이번 광고에 대해 “이민자들을 악마로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클린턴 측은 이번 주말부터 트럼프의 세금 의혹을 비난하는 새 TV광고를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영상=Team Trump/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