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우사인 볼트 창던지기 도전, 결과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에서 가장 빠른 사나이 우사인 볼트(30·자메이카)가 창던지기에 도전했다.

2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이날 새벽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 주경기장에서 우사인 볼트는 창을 던지는 이벤트를 선보였다.

우사인 볼트가 던진 창은 56미터를 날아갔다. 이번 올림픽 남자 창던지기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독일 토마스 뢸러의 기록 90미터30에는 한참 미치지 못하는 기록이지만, 육상 여자 7종경기 창던지기 기록이 55미터93(라우카 이카우니에세 아드미디나·라트비아)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처음치고는 꽤 훌륭한 결과다. 이에 외신들은 우사인 볼트가 다음번에는 창던지기로 올림픽에 출전하는 것 아니냐는 우스갯소리를 늘어놓고 있다.

한편 우사인 볼트는 이번 리우 올림픽 육상 100m·200m·400m계주에서 금메달을 따내며 육상 단거리 3연속 3관왕이라는 전인미답의 기록을 세웠다.



사진·영상=@FranckBALLANGER/트위터, 유튜브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