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선수들 연습중 축구공에 맞은 비둘기, 과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축구 선수들의 몸풀기 패스 공에 맞아 부상하는 비둘기의 모습이 포착됐다.

21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지난 20일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메이저리그 프로축구팀 LA갤럭시가 경기 시작 전 몸풀기 과정에서 비둘기가 축구공에 맞아 부상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영상에는 뉴욕 시티 FC와의 경기에 앞서 동료 선수들과 패스를 주고 받는 LA갤럭시팀 선수들의 모습이 보인다. 애슐리 콜 선수가 날아온 공을 발로 잡아 멀리 패스를 한다. 공이 오가는 사이로 비둘기 한 마리가 필드 위를 거닐고 있는 모습이 아슬아슬해 보인다.잠시 뒤, 하프라인 쪽에서 날아온 공이 비둘기를 타격한다. 비둘기가 공에 맞는 모습에 놀란 애슐리 콜과 앨런 고든 선수가 머리를 감싼다.

축구공에 맞아 부상한 비둘기는 수비수 엘레 반 다메 선수에 의해 탈의실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며 비둘기의 부상 정도는 알려지지 않았다. LA갤럭시 구단 측은 이번 사고에 대한 어떠한 논평도 내놓지 않고 있다.

한편 이날 LA갤럭시 팀은 뉴욕 시티 FC팀과의 경기에서 다비드 비야 선수에게 한 골을 내주어 0대 1로 패했다.

사진·영상= PATTHOOM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