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지각하자 학교 외벽 타는 일본 여고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의 한 고등학교. 학교 종이 울리자 지각을 염려한 여고생이 학교 외벽을 타기 시작합니다. 수업에 늦지 않도록 외벽을 타고 바로 교실로 들어갈 요량입니다. 거침없이 팔과 다리를 쭉 뻗으며 벽을 타는 여고생의 모습은 기상천외하기까지 합니다. 이 모습을 친구들은 숨을 죽여가며 카메라에 담습니다.

실제 상황 같지만 일본 통신사 엔티티 플라라(NTT Plala)가 지난해 무제한 데이터 서비스를 홍보하고자 제작한 광고입니다. ‘암벽 천재’라 불리는 스포츠 클라이밍 선수 미와 오바(Miwa Oba·18)가 실제로 학교 외벽을 타며 수업에 늦지 않으려는 여고생을 연기했습니다. 당시 이 광고는 기발하고 엉뚱한 내용으로 전 세계적으로 화제를 모으며 폭발적인 조회 수를 기록한 바 있습니다.

그런데 이 광고가 최근 다시 화제에 올랐습니다. 구글이 이달 초 공개한 ‘여유공간 확보’(Free Up Space)라는 광고 때문입니다. 구글 광고 중 소중한 순간을 카메라에 담던 중 여유공간이 부족하다는 경고창이 뜨는 부분과, 여고생이 외벽을 타는 모습을 시청하던 친구들이 데이터가 없다는 경고창을 마주하는 부분이 비슷하다는 이유에서 표절 의혹이 제기된 것입니다.




앞서 엔티티 플라가 공개한 ‘지각한 일본 여고생의 놀라운 대처 방법’이라는 광고는 유튜브에서만 335만 건 이상의 높은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사진·영상= ぷらら, Google Photo/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