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시리아 내전 참상…형제 죽음에 오열하는 소년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알레포 미디어 센터

시리아 알레포 공습 현장에서 피범벅으로 구조된 소년이 전세계인들의 가슴을 아프게 한 가운데, 시리아 내전의 참상을 알리는 영상들이 속속들이 공개되고 있다.

최근 알레포미디어센터(AMC)가 공개한 영상에는 공습으로 무너진 건물 더미에서 가까스로 구조된 형제가 서로 상봉하는 모습이 담겼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형제는 다른 형제가 사망했다는 소식을 접하고 서로를 부둥켜안고 오열하고 만다.



한편 반군이 장악하고 있는 시리아 알레포에는 2012년부터 시리아 정부군과 이를 지원하는 러시아군의 공습이 계속되고 있다.

최근 공습과 전투가 격화되면서 8월 한달간 알레포 인근에서 448명이 숨졌다. 이 중 100명은 어린이다.

사진·영상=알레포 미디어 센터(AMC)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