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별별영상] 3천미터 높이 바위산서 아찔한 외줄타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영상 캡처

프랑스 론알프 주에 있는 에귀 드 디보나(Aiguille de Dibona). 이곳은 암벽 등반가들이 유럽에서 가장 웅장한 바위산으로 꼽는 곳인데요.

바로 이곳에 프랑스와 브라질의 전문 ‘슬랙라이너’(slackliner)들이 모였습니다. 해발 3,131미터 산봉우리에 길이 200미터 외줄을 설치하고 맨발로 외줄타기를 하기 위해서입니다.



보기만 해도 심장 떨리는 아찔한 높이, 아슬아슬한 순간을 심호흡과 함께 “침착하자. 이 순간을 즐기자”라는 자기 최면으로 견디는데요. 마침내 외줄타기에 성공해 ‘높은 곳에서 가장 긴 외줄타기’라는 세계 신기록까지 세웁니다. 무엇보다 자기 자신과의 싸움에서 승리한 이들의 모습에 박수가 절로 나옵니다.

사진·영상=Red bull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