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美 동네빵집 ‘트랜스젠더 인형 케이크’ 팔다 곤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트렌스젠더 인형 케이크 (출처=Freeport Bakery)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새크라멘토의 한동네 제과점이 ‘트랜스젠더 인형 케이크’를 만들어 팔다가 예상 밖 곤경에 빠졌다.

25일(현지시간) KTXL-TV에 따르면 새크라멘토에 있는 ‘프리포트 제과점’은 최근 화관을 쓰고 꽃장식 어깨띠와 함께 분홍색 치마를 입은 남성 인형 케이크를 제작ㆍ판매했다.

제과점 주인 말렌 괴첼라는 이 트랜스젠더 인형 케이크를 홍보하려고 사회관계망 서비스(SNS)에 올렸다. 하지만 괴첼라의 기대와는 달리 악플이 쇄도했다. 입에 담지 못할 악담까지 서슴지 않은 누리꾼도 있었다.



괴첼라는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부정적 의견이 올라올 것을 예상했다”면서 “며칠 뒤 악플들이 끊임없이 올라오고 있다는 것을 알고 너무 놀랐다”고 밝혔다.

그녀는 이어 “지역 사회에서 트랜스젠더 인형 케이크 논란이 확산하면서 영업에도 막대한 지장을 초래하고 있다”면서 “재미있는 케이크를 만들어 보려 한 것이 순진한 생각이었다. 사태가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고 했다.

실제로 트랜스젠더 인형 케이크는 온·오프라인에서 뜨거운 LGBT(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트랜스젠더) 논쟁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이 제과점을 즐겨 찾는 채드 그레이엄은 “케이크 하나를 놓고 찬반 논란이 거세게 일고 있는 것을 보고 놀랐다”면서 “우스꽝스러울 정도로 히스테릭한 반응들이 쏟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