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방송 도중 출연자 목 조르는 비단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 리얼리티 TV쇼에 출연한 영국 남성이 비단뱀에 목이 졸렸다가 겨우 위기를 모면했다.

25일(현지시간) 호주 나인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영국 출신 방제업자 크레이그 프리먼(38)은 몇 달 전 영국 UKTV의 한 리얼리티 프로그램 촬영을 위해 호주 퀸즐랜드 주 에얼리비치를 방문했다가 아찔한 경험을 했다.

그의 임무는 한 가정집에 침입한 몸길이 3미터의 비단뱀을 포획하는 것으로, 여기에는 호주 출신 방제업자 카일리가 동행했다. 이들은 세탁실 구석에서 똬리를 튼 비단뱀을 발견했다.



크레이그는 카일리가 시키는 대로 뱀의 머리 부분을 재빨리 낚아챘다. 뱀이 입을 벌려 무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였다. 하지만, 비단뱀은 몸통으로 크레이그의 팔과 목을 감아 조이기 시작했다. 순식간에 목이 졸린 크레이그는 얼굴이 새빨갛게 변했다. 카일리가 뱀을 풀어내고서야 크레이그는 “놀라운 경험이었다”고 말하며 안도했다.

한편 크레이그는 이때의 충격으로 알레르기 반응이 일어나 병원에서 9시간을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UKTV/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