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4살 소년 8m 다리 위서 던진 남성, 도대체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리 위에서 어린아이가 던져지는 모습이 포착돼 충격을 주고 있다.

28일(현지시간) 영국 미러는 지난 24일 미국 워싱턴주 그레이스 하버 몬테사노의 데번셔 다리에서 한 남성이 4살 소년을 집어던지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영상에는 약 8m 높이 데번셔 다리 위에서 한 남성이 어린아이를 다리 아래 물로 집어 던지는 모습이 포착돼 있다. 3층 높이 건물에서 떨어진 것과 다름없는 아이는 등으로 수면에 추락했다. 다리 밑에 있던 아이의 엄마가 곧바로 물속에 빠진 아이를 건져냈지만 어린아이는 충격으로 인해 숨을 제대로 못 쉴만큼 힘들어 한다.



당시 자신의 스마트폰으로 이 충격적인 순간을 포착한 케이럽 팔리(Kaylub Fawley)는 “아이가 남성으로부터 던져졌다”며 “현장에는 아이의 엄마도 함께 있었다”고 설명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아이들 던진 남성은 사유재산인 데번셔 다리에 들어가 불법침입죄에 해당하며 남성과 아이 엄마는 중과실치상죄 혐의가 적용됐다.

영상이 게재된 페이스북에는 많은 소셜 네트워크 이용자들의 질타가 이어졌다. 한 이용자는 “수영을 할 수 없는 4살 아이를 다리 위에서 던지는 행위는 불법”이라며 “뼈가 다 성장하지 않은 어린 아이들은 추락할 때 쉽게 척추가 부러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한편 그레이스 하버 경찰서 측은 이 사건에 대해 조사 중이다.

사진·영상= So Fast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