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위자료 때문에 자해극(?) 벌인 백만장자 前약혼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때 사랑했던 연인이 어쩌다 남보다 못한 사이가 된 걸까?

지난 25일(현지시간) 미국 폭스 뉴스 등은 미국 플로리다주 탬파만의 사업가 스콧 미첼(45)이 자신을 폭력혐의로 고소한 전 약혼녀 메리 헌트(29)가 자해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헌트는 지난해 8월 미첼에게 약혼을 취소당하고 미첼의 집 금고에서 다이아몬드 목걸이 등 약 23억 원어치의 보석을 훔친 혐의로 고소당했다. 그러자 헌트는 미첼에게 상습적으로 폭행을 당해왔다고 주장하며 얼굴에 난 타박상을 증거로 들었다.



법정공방은 미첼의 변호사가 헌트의 자해 동영상을 공개하며 반전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이들이 함께 살던 맨션 침대 위에서 비명을 지르며 자신의 얼굴을 수차례 때리는 헌트의 모습이 담겼다. 위자료 때문에 헌트가 벌인 자작극이라는 게 미첼 측의 주장이다.

하지만 헌트 측 변호사는 해당 영상의 조작 가능성을 시사하며 영상 전문가를 고용하는 등 팽팽하게 대립하고 있다. 두 사람의 재판은 현재 진행형이다.

사진·영상=유튜브, 인스타그램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