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최은희 납치 실화 ‘연인과 독재’ 김정일 육성 담긴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70년대 전 세계를 떠들썩하게 했던 당대 최고 영화감독·여배우 커플이었던 신상옥, 최은희의 미스터리 납치 실화를 다룬 ‘연인과 독재자’(원제: The Lovers and the Despot) 티저 예고편이 공개됐다.

예고편에는 신상옥, 최은희 두 사람의 행복했던 모습에 이어 “세기의 슈퍼스타 커플이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는 카피가 등장한다. 잘나가던 인기 여배우에서 한순간에 납북자 신세가 된 최은희는 “‘옷 다른 거 입으시오’하면, 입어야 하는 꼭두각시 같은 생활을 했다”고 회고한다.

특히 “두 분이 필요하니까 데려와라”라고 말하는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의 육성은, 북한 영화의 발전을 위해 남한 최고의 영화감독 신상옥과 여배우 최은희 납치를 직접 지시한 것으로 확인돼 충격을 안긴다.

이처럼 ‘연인과 독재자’ 티저 예고편에는 최은희의 인터뷰와 김정일의 육성 녹음, 관계자들의 증언 등을 통해 세기의 납치스캔들 사건을 수면 위로 생생하게 끌어올린다.

‘연인과 독재자’는 제32회 선댄스영화제, 제66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제70회 에든버러국제영화제, 제42회 시애틀국제영화제를 비롯해 세계 유수 영화제에 공식 초청되어 국내를 넘어 세계인들의 관심과 주목을 받고 있다.

38년 전 미스터리 납치 스캔들의 전말을 밝혀줄 영화 ‘연인과 독재자’는 오는 9월 개봉된다. 12세 관람가. 98분.

사진 영상=엣나인필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